티스토리 뷰

"이제 더 이상 뼈대있는 명문가 청송의 무남독녀가 아니라 당장 구두 한 켤레도 못 사는 (1. 빈털털이/빈털터리)다. 빚만 잔뜩있는. 누가 누굴 돕겠단 거냐."

위는 국어맞춤법 및 우리말 연습을 위한 어는 신문기사의 기사 중 일부를 발췌한 것 입니다. 괄호에 들어갈 바른 우리말은 무엇일까요? 원문에는 '빈털털이'가 쓰여 있습니다.


바른 표기는 바로 '빈털터리'이며 아래와 같은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일부 전문적으로 글을 쓰는 사람을 비롯 많은 사람들이 잘못 알고 쓰고 있는 우리말의 대표적인 예 중 하나입니다.

1. 기본의미 본래부터 가지고 있는 재물이 거의 없는 사람. 또는 있던 재물을 다 써 없애서 가진 것이 없게 된 사람.
2. 실속 없이 잘 떠벌리는 사람을 얕잡아 이르는 말.

----- 예문보기 -----

‘달리와 감자탕’ 김민재, 빈털터리 된 박규영 지킬까? 
"티끌도 안 모으면 빈털터리" '티끌테크' 나선 2030 여성들
(토마토칼럼)'벼락 거지'에서 빈털터리로 가는 길
'생생정보' 인천 해물갈비찜 맛집, 빈털터리에서 인생 역전!
상장폐지 심사받는 아시아나항공…17만 소액주주 빈털터리 되나?

------------------------------------------------------------------------------------------------------

'빈털터리'의 자리에 '빈털털이'로 잘못 쓴 실제 예

'나는 빈털털이 돼도 투자자 한푼 손해 안보게', 헝다그룹 쉬자인
"진짜 빈털털이 됐다" 유튜버 송대익, 믿었던 친구한테 '투자 사기' 
"박수홍 빈털털이 팩트 아냐…보이는 게 다가 아니다" 반박 주장
'같이삽시다' 김청, 결혼 3일만에 빈털털이 혼자 된 사연은?
"결혼 직후 빈털털이"…권재관, 힘들었던 무명 시절 소원 이루어졌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