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10월 16일 방송된 SBS ‘백년손님’에서는 신서방이 장인과 (1. 구렛나루/구레나룻) 잡아당기기에서 고통참기 게임을 하자고 제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위는 국어맞춤법 및 우리말 연습을 위해 인용한 인터넷 글 중 일부입니다. 괄호에 들어갈 바른 우리말은 무엇일까요? 원문에는 '구렛나루'가 쓰였습니다.

 


한글 맞춤법 4장 4절 30항에 따라 [구레나룯]으로 소리 나기 때문에 사이시옷없이 ‘구레나룻’으로 적고, ‘구렛나루’는 버립니다.

1. [명사] 귀밑에서 턱까지 잇따라 난 수염.

----- 예문보기 -----

[화보]겨울철 정성들여 새끼키우는 구레나룻제비갈매기의 모정
구레나룻 헤어라인의 중요성을 알고 있는 이들은 그리 많지 않다. 
'정인욱♥'허민, 구레나룻 뽑히며 살신성인..아들과 봄나들이
김선호와 라비가 장어를 향한 집념으로 구레나룻 고통참기에 성공했다. 

-------------------------------------------------------------------------

'구레나룻'의 자리에 '구렛나루'로 잘못 표기한 실제 사례

'푸른바다의 전설' 이지훈, '구렛나루에 머리핀' 꽂고 본방사수 독려 '귀요미 매력'
하성운 '바가지 머리에 귀여운 구렛나루'
산다라박 구렛나루 '포인트 컬러'넣으면 '산다라박 스타일' 완성!
[포토] 라포엠 정민성, ‘마스크 사이 깔끔한 구렛나루’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