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먹었읍니다/먹었습니다 와 없음/없슴 차이

 

오늘의 맞춤법은 평상시 우리가 지나치기 쉬운 표기법으로, 막상 글을 써야 할 때는 어떤것이 옳은지 몰라 고민하게 되는 대표적인 경우 중 하나입니다.

 

그 표기법들은 바로 "먹었읍니다, 먹었습니다" 그리고 "없음, 없슴" 입니다.

 

보통 그 때 기분대로 쓰게 되고, 어느 표기법이 옳은지 모르고 지나가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러한 혼동의 배경에는 우리 표준어 규정이 있습니다. 이전 규정과 현재의 규정이 다른데 과거의 규정을 여전히 기억하고 있는 사람들의 경우 표기시 실수하게 됩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쓰는것이 올바른 표기법인지를 확인해 보겠습니다.

 

없습니다 / 없음니다

 

1988년 '표준어 규정' 전에는 '-읍니다'와 '-습니다'를 혼용하였습니다.   이전 맞춤법에서 ‘-ㅅ, -ㅆ, -ㅄ’ 받침 뒤에는 ‘-읍니다’를 그밖의 받침 뒤에는 ‘-습니다’를  모음 뒤에는 ‘-ㅂ니다’를 썼었지만, 그러다 1988년 표준어 규정이 개정된 후에는 구어체에서 더 널리 쓰이는  '-습니다'가 채택 되었습니다.

 

 

'표준어 규정' 에 따르면 비슷한 발음의 몇가지 형태가 동시에 쓰이는  경우, 그 의미에 전혀 차이가 없고, 하나가 더 널리 쓰이면, 그 중  한 형태만을 표준어로 한다고 명시하고 있습니다. 그로 인해 '-읍니다'가 아닌 '-습니다'를  표준어로 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현재는 모음 뒤에서는 '-ㅂ니다'가, 자음 뒤에서는 '-습니다'만을 씁니다.

 

있습니다, 없습니다, 먹습니다 <-습니다>

 

 


없음 / 없슴, 먹었음 / 먹었슴

 

위 표기법들 중 옳은 것은 없음 과 먹었음 입니다.

 

하지만 “업슴” 과 "먹었슴" 이 바른 표기법이라고 생각 되는 것은 시옷 받침이 연음이 되면서 자연스럽게 들리기 때문입니다.

 

앞말에 받침이 있는 경우 “음”이 이름꼴 씨끝(어미)이기 때문에 없음, 그리고 먹었음이라고 쓰는 것 이 옳습니다. 앞말에 받침이 없는 경우  '-ㅁ'이 명사형 어미가 됩니다.

 

음, 없음, 먹음 <-음>   /  감, 예쁨, 드림 <-ㅁ>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