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박인희 얼굴 노래 듣기 해볼까요?

 

노래하는 시인, 그녀의 노래를 듣고 있노라면 한 편의 아름다운 시를 읽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시적 감성의 아름다운 노랫말과 부드러운 통기타 선율로 70년대에 많은 팬을 몰고 다닌 1세대 여성 포크 싱어 송라이터, 오늘은 바로 박인희 얼굴 노래 감상의 시간을 가져보겠습니다.

 

박인희는 대한민국의 가수, 작사가, 작곡가, 방송인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나이는 1945년생입니다.  1970년대 대표적 통기타 가수 중 하나로 방송인으로 재능을 발휘했습니다. 차분하면서도 청아한 음색의 노래를 부르며 많은 사람들의 심금을 흔들던 그녀의 히트곡으로 얼굴 외에 도 '목마와 숙녀', '모닥불','방랑자', '세월이 가면', 등이 있습니다.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시인 이해인 수녀 와 풍문여중 동창입니다. 1971년 숙명여대 불문과 재학 시절 혼성 포크 듀엣 ‘뚜아에모아’(너와 나) 멤버로 "약속"을 발표하며, 가수로 정식 데뷔합니다. 그리고, 1971년 TBC가요대상 중창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하였습니다. 같은 해에  그룹은 해체되고, 그녀는 DBS "3시의 다이얼"의 진행을 맡아, 1981년까지 방송인으로서의 재능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글쓰기를 좋아했으며 숙명여대 3학년 재학 중 지은 박인희 얼굴 이 널리 알려져 《한국의 명시집》에 수록되기도 하였으며, 1989년에는 이해인과 함께 수필집을 내기도 했습니다.

 

박인희 노래 중 특히 목마와 숙녀, 세월이 가면 의 가사는 박인환 시 입니다. 1970년대 이후는 많은 노래가 시 (박인환, 김소월 등) 로 만들어지던 시절입니다.


박인희 세월이 가면 노래는 1976년 박인환 시를 가사로 박인희가 불러 인기를 얻게 된 곡으로 지금도 이 곡을 기억하고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1972년 결혼 후엔 솔로 가수로 전향, 1974년부터 2년간 6개의 히트 앨범을 발표했는데 그녀가 발표하는 노래 대부분이 여성미와 지적인 감성으로 충만해 지식인들 사이에서 많은 인기를 얻었습니다.

 

하지만 박인희 얼굴 노래 와 더불어 많은 곡 들을 히트시킨 후 갑자기 사라집니다. 종종 라디오 DJ로 활약했지만 노래 부르는 가수로서의 활동은 거의 없었습니다. 1988년 이후에는 방송 활동에서 전혀 볼수 없어 죽었다는 이야기 마저 나오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35년 만인 2016년 박인희는 컴백했습니다. 아직도 박인희 얼굴 노래 등 많은 그녀를 노래를 팬들이 그리워하고 그것에 부응하듯 컴백합니다. 그녀는 한 방송 인터뷰에서 떠나던 당시 박인희는 "서고 싶지 않은 무대에는 나가지 않았다. 그리고 부르고 싶은 노래만 불렀다. 그러다가 어느 순간 타성화 됐고. 그리고 그만 두게됐다. 그리고 공부를 더 해야 했다고 생각했고. 그렇게 1981년 떠났다"고 얘기했습니다.

 

자, 그러면 박인희 얼굴 노래 듣기를 시작해 보겠습니다.

 

노래 동영상 출처 : 유튜브


박인희 얼굴 노래 가사 일부


우리 모두 / 잊혀진 얼굴들처럼 모르고 살아가는 / 남이 되기 싫은 까닭이다 / 기를 꽂고 산들 무얼하나
꽃이 내가 아니듯 / 내가 꽃이 될 수 없는 지금 / 물빛 몸매를 감은 / 한 마리 외로운 학으로 산들
무얼하나 / 사랑하기 이전부터 / 기다림을 배워버린 습성으로 인해 / 온 밤내 비가 내리고
이젠 내 얼굴에도 강물이 흐르는데 / 가슴에 돌단을 쌓고 /손 흔들던 기억보다 간절한 것

 

대표 히트곡

 

'모닥불', '끝이 없는 길', '그리운 사람끼리', '세월이 가면', '봄이 오는 길'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