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트와이스의 나연은 “평소 거미선배님을 너무 존경해왔다”며 즉석에서 거미의 모창을 시도해 현장에 있던 200명의 방청객들의 (1. 우뢰/우레)와 같은 박수를 받기도 했다."

위 문장은 국어 맞춤법 및 우리말 연습을 위해 가져 온 어는 기자의 실제 기사 내용 중 일부입니다. 괄호에 들어 갈 바른 우리말은 무엇일까요? 원문에서 기자는 '우뢰'를 쓰고 있습니다.

 


먼저 우레 또는 우뢰는 아래와 같은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1. 번개가 친 다음에 하늘에 크게 울리는 소리. 대기 중의 방전 현상(放電現象)으로 생긴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우레'만이 표준어라는 것 입니다. 과거에는 '우뢰(雨雷)'로 쓰기도 했는데 이는 우리말 '우레'를 한자어로 오해하여 적은 것입니다.

----- 예문보기 -----

순간 관중석에서는 우레와 같은 박수가 터져 나왔다. 
'소리 없는 영웅' 한화 장민재, 우레 같은 박수 받던 날
英 “손흥민 우레 같은 슛, 신태용에 큰 힘”
"추억이여~" 파란눈 배우 한마디에 우레같은 박수
여름날 물줄기가 쏟아지면 우레 같은 소리에 가슴이 ‘뻥’ 뚫린다. 
“우레같은 포소리… 30년 살았지만 이런 일 처음 겪어”
정현 4강行 인터뷰 중 우레 같은 환호…'관중 기립' 감동 드라마

--------------------------------------------------------------------

'우레'의 자리에 '우뢰'를 잘못 쓴 실제 예 (출처 : 인터네 기사) 

[포토] 티샷하는 지한솔 '우뢰 같은 강속샷'
[포토] 물세례 받는 아마 최혜진 '언니들의 우뢰같은 물세례'
[포토] 버디 성공 펑산산, '우뢰 같은 박수에 버디 인사'
‘악녀’ 프랑스 칸 5분동안 멈추게 했다, 우뢰 같은 기립박수
[포토] 고성호, '생애 첫 우승하며 우뢰 같은 함성'
아마조네스로 변신한 김설, ICN의 팬들의 우뢰와 같은 박수갈채를 얻다
[포토] 서연정 '우뢰와 같은 박수를 받은 로브샷'
두산 팬들은 우뢰 같은 박수로 그의 복귀를 환영하고 응원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