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기타

소홀, 소흘 바른 우리말은, 예문

Mighty Blogger 2021. 9. 7. 18:30

"감사원은 세종특별자치시가 산지전용 등을 허가한 후 사후 관리에 (1. 소흘/소홀)했다고 지적했다. 재해 방지 등에 필요한 비용을 예치하지 않은 것을 그대로 두거나....".

위는 국어맞춤법 연습을 위해 인용한 어느 기자가 쓴 기사 중 일부입니다. 괄호에 들어갈 바른 우리말은 무엇일까요? 원문에서 기자는 '소흘'을 쓰고 있습니다.

 


먼저, '소홀' 이거나 '소흘'의 의미는 아래와 같습니다.

1. 예사롭게 여겨서 정성이나 조심하는 마음이 부족함. 또는 탐탁하지 아니하고 데면데면함.

그렇다면 정답은 무엇일까요? 바로 '소홀(疏忽)'입니다. 비슷한 발음과 철자로 인해 이렇게 기자마저도 혼동하는 우리말이었습니다.

아래 예시는 모두 실제 예를 가져온 것입니다.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소홀'의 자리에 '소흘'을 잘못 쓰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 예문보기 -----

바른 예

이인영, 북핵 재가동 징후 지적에…"소홀하게 생각 안해"
농업용 저수지 안전 관리 소홀...홍수 대응 능력 우려
KB저축은행, 가계대출 건전성 관리 소홀…'경영유의' 조치
양주, 견본주택 건설현장 안전관리 ‘소홀’
'라디오쇼' 박명수, 소홀해진 부부관계 고민 청취자에 특급 조언
법원 "감독 의무 소홀… 학교 집단폭력 가해 학생 부모도 배상하라"

---------------------------------------------------------------------------

잘못 된 예

순천향대병원 총 227명 확진…출입자관리 소흘·마스크착용 미흡
동두천시 공사현장 안전사고 노출 관리감독 소흘
앞서 금융감독원은 은행권이 가계대출 관리에 소흘하다고 지적했다. 
영덕군,군도12호선 10억원 명품길 조성 공사 관리소흘 헛점 드러내
비상장사, 내부회계관리제도 소흘…3년간 101곳 위반
삼다수 사고 ... 안전관리 소흘, 오작동? 원인 놓고 의견 분분



댓글
댓글쓰기 폼